염태영, “尹-한동훈 갈등?...김건희 특검 수사해야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갈등설 쓴소리

정은아 | 입력 : 2024/01/23 [12:43]

▲ 염태영 더불어민주당 수원무 예비후보.   ©염예비후보선거사무소 사무소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갈등이 진심이라면 김건희 여사에 대한 특검,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

 

염태영(더불어민주당, 수원무) 예비후보는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윤대통령과 한위원장과의 갈등설과 관련해 이렇게 밝혔다.

 

염 예비후보는 “대통령 부인 문제로 나라가 어지럽고, 급기야 대통령과 여당 대표가 이 문제로 싸우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염 예비후보는 “무슨 논쟁이 필요한가. 대통령 부인이라도 명품백을 선물로 받았으면 수사받고, 주가조작 범죄를 저질렀으면 특검을 받아야 한다”며 “그게 민주주의 국가”라고 강조했다.

 

그는 “한 위원장은 본인이 강조한 대로 대통령 부인 문제를 국민 눈높이에 맞게 조치하길 바란다”며 “그래야 한 위원장과 대통령실의 갈등이 ‘짜고치는 쇼’가 아니라, 한 위원장의 진심이라는 것을 믿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을 향해선 “대통령 부인의 일로 나라를 혼돈에 빠트린 독재자로 역사에 기록되지 않길 바란다”고 했다.

 

염 예비후보는 “대통령 부인 문제는 국민 눈높이에 맞게 처리하고, 여야 각 당은 위기에 빠진 민생과 평화를 지키는 총선이 되도록 좀 더 정책 경쟁에 나설 수 있길 바란다”고 힘줘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