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현 경기도의원, “장애인 자립 등 권리정책 강화해야”

장애인이 인권을 존중받고 자립위한 인식개선 일자리, 주거, 이동, 편의시설
평생교육, 돌봄 등 다양한 영역에서 더욱 적극적인 정책 필요

정은아 기자 | 입력 : 2024/05/14 [21:58]

 

▲ 장애인 복지증진 및 권리보장 을 위한 정담회


[경기뉴스미디어=정은아 기자] “장애인 자립과 사회참여 확대 등을 위한 장애인 권리보장 정책의 지속적인 확대가 필요합니다”

최종현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장(더불어민주당, 수원7)은 14일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장실에서 박재용 경기도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 권달주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상임공동대표 등과 장애인 복지증진 및 권리보장 을 위한 정담회를 가졌다.

참석자들은 중증장애인을 비롯한 모든 장애인들의 자립, 일자리 발굴 및 제공, 돌봄, 평생교육, 주거 복지, 사회참여 및 교류 확대 등 장애인 복지향상을 위한 경기도의 적극적인 정책 추진의 필요성, 장애인 복지 정책 확대에 대한 사회적 인식개선과 공동체의 책임 등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최종현 위원장은 “경기도는 장애인 기회소득 도입, 최중증 발달장애인 맞춤돌봄, 자립생활주택 등 주거지원, 장애인자산형성 지원, 장애인권익옹호기관 및 장애인복지종합지원센터 운영 등 장애인 복지 증진과 자립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지만 아직도 부족한 점이 많다” 며 “장애인이 우리 사회 구성원으로 인권을 존중받고 자립을 통해 당당하게 살아가기 위해서는 장애 인식개선, 일자리, 주거, 이동 수단 및 편의시설, 평생교육, 문화예술, 체육, 돌봄, 지역 사회 교류 등 다양한 영역에서 더욱 적극적인 정책 추진이 필요하다” 고 말했다.

이어, 최종현 위원장은 “경기도는 1,400만 명이 살고 있는 전국 최대 지자체이자 앞선 정책으로 대한민국을 선도하며, 기회 수도를 표방하고 있다. 장애인 복지도 장애인 당사자들의 목소리를 담아내는 실질적이고 수준 높은 정책 추진으로, 장애인들의 자립을 위한 더 많은 기회를 만들어야 한다” 며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도 장애인 복지 증진 및 권리보장, 기회 확대를 위한 제도적 ‧ 재정적 지원에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이겠다” 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현장속으로
메인사진
[가볼만한곳]70만 시민 찾은 일월,영흥수목원, 17일부터 '수수한 봄-밤' 야간개장
메인사진
'성인페스티벌 논란'...수원시민사회단체·수원시, 공론화 및 법적 제도화 추진한다
메인사진 없음
경기도·국가인권위, 인권·시민사회단체 활동가 연대회의 개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