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비정규직노동자복지센터, 산업현장 위험요인 합동점검… 현장 노동자 건강상담

정은아 기자 | 입력 : 2024/07/04 [08:57]

 

▲ 노동안전지킴이 등 점검자들이 함께하고 있다.


[경기뉴스미디어=정은아 기자] 수원시비정규직노동자복지센터가 3일 곡반3초·중 미래형 통합학교 건설 현장을 방문해 산업재해 예방을 위한 합동점검을 했다. 또 현장 노동자들을 대상으로 혹서기 건강상담을 했다.

수원시비정규직노동자복지센터 주관하고 수원시·의왕시 노동안전지킴이가 참여한 이날 합동점검에서는 공사 현장의 위험 요소를 확인하고, 개선을 요청했다. 또 폭염 시 현장 노동자들에게 적절한 휴식 시간을 보장해 줄 것을 권고했다.

경기남부근로자건강센터 물리치료사·간호사도 건설 현장을 찾아 온열질환 예방을 위해 현장 노동자들의 기초 혈압·혈당을 체크하고, 우울증 상담 등을 진행했다. 현장노동자 30여 명이 건강상담에 참여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혹서기에 온열질환이 발생하거나 집중력 부족으로 사고 위험성이 높아질 수 있다”며 “산업현장 노동자들의 복지와 안전을 위해 지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현장속으로
메인사진
'아안모'시민감시단, 아이들 인권 보호 본격 활동 시작
메인사진
수원시마을만들기 조례 폐지안, 수원시의회 부결
메인사진
수원 세류동 마을관리사회적협동조합, 마을의 힘으로 반찬경진대회 개최
메인사진
[인터뷰] 이종희 공수모 대표 "수원마을만들기조례 유지되야한다"
메인사진
[다시보는인터뷰]전경원 경기도청 자문관, "IB 한계를 학생이 감당하기에는 입시 현실이 가혹하다"
메인사진
'성인페스티벌 논란'...수원시민사회단체·수원시, 공론화 및 법적 제도화 추진한다
메인사진 없음
경기도·국가인권위, 인권·시민사회단체 활동가 연대회의 개최
광고